갤노트8,더 세진 S펜, 갖다대면 71개국 언어문장도 번역

김왕기 기자 ( hhhimmm@hanmail.net​) | 입력 :2017-08-24 09:26:58 | 수정 : 2017-08-24 09:27:10

 

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23일(현지 시간)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‘삼성 갤럭시 언팩 2017’에서 ‘갤럭시 노트8’를 소개하고 있다. 노트8는 삼성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고 S펜의 활용 범위를 더욱 넓힌 것이 특징이다. 삼성전자 제공
갤럭시 노트8는 미드나이트 블랙, 오키드 그레이, 딥 시블루, 메이플 골드 등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(국내는 골드 제외) 다음 달 15일부터 각국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된다. 사전 예약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.

“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충성 고객 덕분에 더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일 수 있었습니다. 노트8는 스마트폰으로는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일들을 가능하게 할 것입니다.”

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노트7의 ‘배터리 발화 사태’에도 불구하고 새 제품을 내놓을 수 있게 된 고마움을 충성 고객들에게 전했다. 내부 고객 조사 결과 갤노트 사용자의 80% 이상이 자기 제품을 표현할 때 ‘사랑한다(love)’라는 표현을 쓸 정도로 충성 고객층이 두터웠다. 고 사장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 대한 자신감과 확신이 더 붙은 모습이었다.

삼성전자는 23일 오전 11시(현지 시간) 미국 뉴욕 파크애비뉴 아머리에서 세계 미디어와 협력사 관계자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‘삼성 갤럭시 언팩 2017’을 열고 갤럭시 노트8를 공개했다.



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삼성 스마트폰 중 처음 적용된 듀얼 카메라와 활용성이 넓어진 S펜이다. 노트8 뒷면에는 좌우로 나란히 망원 카메라와 광각 카메라가 달려 있다. 둘 다 1200만 화소다. 듀얼 카메라가 장착되면서 피사체와 배경의 거리 차를 인식할 수 있다. 피사체를 부각시키기 위해 배경을 흐릿하게 하는 ‘라이브포커스(아웃포커싱)’ 기능이 가능해 ‘폰카’의 한계를 또 한 번 극복하게 됐다.

노트의 핵심 기능인 S펜은 활용 범위를 넓혔다. S펜으로 직접 움직이는 이모티콘(일명 움짤)을 만들어 메신저로 곧바로 보낼 수 있도록 했다. 번역도 기존 ‘단어’에서 ‘문장’ 수준으로 강화됐고, 이용자가 쓰는 화폐 단위와 도량형으로 자동 번역되도록 했다. 삼성전자 관계자는 “인터넷과 동영상 등을 통상적으로 써도 하루 이상 쓸 수 있는 배터리 용량을 확보했고 6GB(기가바이트) 램을 써서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하는 데에도 강하다”고 덧붙였다.

삼성전자 관계자는 “4월 출시된 S8시리즈와 단종된 노트7의 사용 전 부품을 재활용해 지난달 출시한 ‘노트FE(팬에디션)’에서도 배터리 문제가 발생하지 않은 데서 보듯 배터리 안전은 이미 확보된 상태”라고 강조했다. 노트8는 31일(현지 시간) 독일 베를린에서 공개되는 LG전자의 ‘V30’과 다음 달 공개될 것으로 보이는 애플의 아이폰7S 및 아이폰8 등과 ‘가을 스마트폰 대전’을 치르게 된다.

갤럭시 노트8는 미드나이트 블랙, 오키드 그레이, 딥 시블루, 메이플 골드 등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(국내는 골드 제외) 다음 달 15일부터 각국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된다. 사전 예약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.​ 


김왕기 기자 ( hhhimmm@hanmail.net​)

ⓒ 시민방송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내가 본 기사

  • · 내가 본 기사가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