文대통령 13~16일 방중, 시진핑과 14일 정상회담

문형봉 기자 (moonhb0420@naver.com) | 입력 :2017-12-11 17:20:10 | 수정 : 2017-12-11 17:20:26


 

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1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"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초청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3박4일 동안 중국을 국빈방문 한다"며 이같이 밝혔다.

남 차장은 한·중 정상회담과 관련해 "문 대통령은 한·중이 수교 이래 이룩한 발전과 성과를 평가하고, 향후 두 나라가 정치·경제·사회·문화·인적 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보다 성숙하고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지켜가는 제반 방향을 협의할 예정"이라고 설명했다.

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한·중 정상회담은 이번이 세 번째다. 앞서 두 차례 가진 정상회담은 다자회의를 계기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진정한 양자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라 할 수 있다.

문 대통령은 우선 방중 이틀째인 14일 오후 중국 인민대회당에서 예정된 공식환영식을 시작으로 중국 방문의 공식일정에 돌입한다. 환영식에 이어 시 주석과의 소규모 정상회담과 한·중 두 정부 인사가 참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에 잇따라 참석한다.

문 대통령은 방중 3일째인 15일 장더장(張德江)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면담을 통해 북핵 해법과 한·중 의회의 교류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. 16일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마지막 청사가 있는 충칭을 방문해 독립운동의 후손을 격려한다.

남 차장은 "한·중 수교 25주년이 되는 해에 이뤄지는 문 대통령의 이번 국빈 방문은 한·중간 신뢰 회복하고 두 정상간 우의를 돈독히 함으로써 양국간 교류와 협력을 본격적으로 정상화시켜나가는 기반을 다질 것으로 기대된다"고 말했다.

이어 "북핵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 위해 역내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, 그리고 번영·증진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협의를 가질 예정"이라고 덧붙였다.
​ 


문형봉 기자 (moonhb0420@naver.com)

ⓒ 시민방송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내가 본 기사

  • · 내가 본 기사가 없습니다.